다리 아파서 오래 못걷는다면…척추관협착증 검사를
    2017-09-08

다리 마비 등 심한 통증으로 병원을 찾은 60대 A씨. A씨는 엉덩이부터 발아래까지 감각이 없고 발바닥이 본인 발바닥 같지 않아서 걸을 수 없을 정도다. 검사 결과 척추관이 신경을 눌러 나타난 척추관협착증으로 진단돼 수술치료를 받았다.
대부분 척추 질환하면 가장 먼저 허리 통증을 떠올리기 쉽다. 하지만 척추관협착증은 이처럼 다리통증이 주된 증상 중 하나다.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 이진석 교수의 도움말 노인성 척추질환 척추관협착증에 대해 알아본다.
60대 이상 허리통증에서 시작돼 다리통증으로 이어져
척추관협착은 노화로 인해 척추신경이 지나가는 통로인 척추관이나 추간공이 좁아지면서 그 안에 있는 신경이 눌려 허리와 하반신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척추관이 선천적으로 혹은 성장 정도에 따라 정상보다 좁은 경우도 있지만, 대체로 나이가 들면서 척추관 주변의 인대가 두꺼워지고 불필요한 뼈 조직이 자라면서 좁아진다. 노화가 주된 원인인 만큼 60대 이상에서 쉽게 발병하며, 증상이 오랜 시간에 걸쳐 천천히 진행된다는 특징이 있다.
대부분 허리통증으로 증상이 시작되지만 점차 무릎에서 발바닥까지 저리고, 허리보다 다리쪽 통증을 더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다리가 저린 증상 때문에 혈관성 질환으로 오해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
두 질환의 차이는 척추관협착증의 경우 조금만 걷거나 서 있어도 통증이 악화되고 혈관성 질환은 동작을 멈춘 채 서있기만 해도 다리저림 증상이 호전된다.
또 척추관협착증은 통증이 있을 때 허리를 굽히면 오히려 편안함을 느낀다. 척추관은 상체를 숙인 상태에서 다소 넓어지기 때문에 통증이 완화되는 것이다. 반면 상체를 뒤로 젖힐 때에는 신경이 더 압박되어서 통증이 심해진다.
자연회복 어렵고 방치하면 후유증 심각
진단은 엑스레이, 척수조영술, CT, MRI로 가능하다. 조기에 발견하면 생활습관 개선이나 운동, 물리치료, 약물치료와 같은 비수술적인 치료만으로도 증상 호전은 가능하다.
하지만 한번 생기면 자연회복이 어렵기 때문에 별다른 치료 없이 방치했을 경우 마비나 대소변 장애 등 심각한 후유증으로 이어져 주의해야 한다. 증상이 악화됐을 경우에는 척추관을 넓혀서 신경의 압박을 풀어주어야 한다.
일부의 사람들에서는 척추관을 확장하는 수술을 하고 신경압박은 해결되었으나 척추관절이 약해져서 어긋나는 경우에는 점차 허리 통증이 악화되고 다시 신경이 눌리기 때문에 척추마디를 고정시키는 수술이 필요하다.
수술시기를 놓쳐서 신경이 많이 상하면 수술을 받더라도 재활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병원을 찾아 본인에게 적합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예방을 위해서는 평소 무거운 물건을 나르는 등 척추에 무리가 가는 행동은 삼가고 바른 허리자세와 과도한 비만을 피하며 척추주변 근육을 강화시키는 적당한 허리 운동이 도움이 된다. 척추의 퇴행성 변화를 늦추는 데는 걷기와 수영, 자전거 타기가 좋다.  
이진석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신경이 많이 눌리면 통증도 심해지지만 마비도 생기고 대소변장애 등 후유증이 심각하게 남을 수 있다”며 “뒤늦게 치료를 하면 수술적인 치료를 해도 후유증이 많이 남기 때문에 조기에 병원을 찾아 대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출처 : 메디팜스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