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 노화를 늦추는 뇌운동
    2020-04-06


사회적 거리두기 때문에 외출이 어렵다면, 가족들과 함께 집에서 뇌 운동을 해보면 어떨까. 뇌 운동은 뇌 노화를 늦추는 효과가 있어 치매 예방 효과를 갖는다. 특히 뇌신경세포인 '뉴런'과 '에어로빅'의 합성어인 '뉴로빅(neurobics)'을 추천한다. 뉴로빅은 익숙하지 않은 것에 도전해 전두엽을 활성화시키는 운동법이다. 평소 하지 않던 걸 수행하면 기억력과 관련 있는 전두엽이 활성화되면서 뇌 전반의 노화를 늦추는 효과가 있다.

평소 하지 않았던 행동으로 뇌 기능 향상

뉴로빅을 실천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일상 속에서 평소 하지 않았던 행동을 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눈 감고 식사하기 ▲식사 때 음식 냄새 맡아보기 ▲왼손(평소 안 쓰는 손)으로 머리 빗기·양치질하기·밥 먹기 ▲가족과 눈빛으로 대화하기 ▲눈 감은 채로 대·소변 보기 등이다. 뒤로 걷기도 도움이 된다. 영국 로햄턴대 연구팀은 성인 114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뒤로 걷기, 제자리 걷기, 앞으로 걷기를 각각 시켰다. 그 후 기억력 테스트를 했더니 뒤로 걸은 그룹이 평균 두 개의 답을 더 맞췄다.

그림 그리기, 시각적·공간적 요소 활성화

그림을 그리면 시각적·공간적 요소와 그리는 행위로 인한 운동적 요소가 모두 활성화된다. 실제 캐나다 워털루대 연구팀이 대학생과 노인 참가자들에게 각각 단어 30개를 보여준 뒤 기억력을 측정했다. 이들은 단어를 여러 차례 써보거나, 단어에 해당하는 그림을 그리거나, 단어 대상의 특징을 나열하는 등 총 세 가지 방식을 이용해 단어를 외웠다. 그 결과, 대학생과 노인 모두 그림을 그려서 외웠을 때 더 많은 단어를 기억했다. 따라서 평소 일상을 그림으로 기록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을 추천한다. 손주의 옷차림, 아침 상차림 등을 그리면서 외우는 습관을 들이면 더 효과적이다.

춤추면 인지능력, 공간지각력 향상

춤을 추면 기억 통합력, 학습력, 공간지각력 등이 좋아진다. 또한 신체 움직임, 균형감각 등을 담당하는 해마 기능도 활성화된다. 춤은 감성을 자극하고 동작 하나하나를 신경 쓰며 외워야 하는 운동이기 때문이다. 걷기·스트레칭보다 춤이 치매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도 있다. 특히 탱고는 한걸음 범위 안에서 동작이 이뤄지고, 속도 조절이 가능하며, 느린 속도로 춤을 춰도 운동 효과가 충분하기 때문에 노인이나 환자가 치료 목적으로 시도하기에 적합하다. 탱고가 파킨슨병, 뇌졸중 등의 뇌 신경 질환 개선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최근 국제 학술지에 실리기도 했다.